유승민, ‘언론은 검찰 애완견’ 이재명에 “조폭 같은 막말”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5 21:3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정치 리더의 조건 특강을 하고 있다. 뉴시스


보수 진영에도 "이재명이 대통령 되는 게 두렵지도 않은 모양" 쓴소리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15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언론을 향해 "검찰의 애완견처럼 주는 정보를 받아서 열심히 왜곡 조작한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조폭 같은 막말"이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이 대표는 총선 압승 후 특검과 탄핵으로 검사·판사들을 공갈 협박하더니, 이제는 언론까지 겁박하기 시작했다"고 적었다. 이어 "쌍방울 대북송금 사건에 대해 언론은 법원의 판결과 검찰의 기소 사실을 보도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만약 이 대표 말대로 ‘진실을 보도하지 않고 검찰이 주는 정보를 받아 열심히 왜곡, 조작하는’ 언론사가 있었다면, 이 대표 본인이 증거를 갖고 그 언론사에 대해 중재신청을 하든, 고소를 하면 될 일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언론 전체를 싸잡아 ‘검찰의 개’라고 비난하는 조폭 같은 막말을 들으면, 저런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나라가 망하겠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보수 진영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그는 "총선에 참패하고도 아직 정신 못 차리고 있는 보수를 보면 저런 사람(이재명)이 대통령 되는 게 두렵지도 않은 모양"이라며 "언론 전체를 모독한 이 대표의 망언에 대해 언론사들, 기자님들은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반문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