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잠든 게 정치쇼? 이준석 “상계동에선 이슈 아냐, 옆 자리 분께 죄송”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5 17:40
  • 업데이트 2024-06-15 17:5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 온라인 커뮤니티



지하철에서 옆 사람에게 기댄 채 잠든 모습이 포착됐던 개혁신당 이준석 의원이 옆자리 승객에게 “고단한 퇴근길 조금 더 고단하게 해드려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 의원은 14일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 승부’에서 당시 상황에 대해 “저건 4호선으로 상계동으로 가는 길이었다”며 “4호선 라인이기 때문에 (옆 자리 승객은) 아마 노원, 도봉, 강북쯤에 거주하시는 직장인일 것이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그 분이 깨우지 않았냐’는 질문에 “깨우지는 않으셨고, 내가 일어났을 때는 (그 분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다음 날 일정이 서울에 있으면 상계동으로 가고 동탄에 일정이 있으면 동탄으로 가고 있다”며 “4호선, 7호선 타는 사람들은 제가 지하철 타는 거 신기하게 생각 안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쇼’가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원래 의심이 많으신 분들이 있겠지만 적어도 상계동 분들한테 물어보면 저건 상계동에서는 이슈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옆 승객 쪽으로 몸이 심하게 기울어진 것을 두고는 “나도 역으로 다른 승객이 기대는 경우가 생긴다. 그런데 피해서 누우면 누울수록 더 쏠리더라”라며 “그 분이 곤란하셨을 것이다”고 사과했다.

지난 13일 인터넷상에선 정장을 입은 이 의원이 지하철 자리에 앉아 잠든 모습이 올라왔다. 그는 가방과 휴대전화를 손에 쥔 채, 옆 사람에게 기대 잠이 든 모습이었다.

염유섭 기자
염유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