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만에 간판 내린 6·15남측위, ‘평화연대’로 새 출발한다지만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5 22:4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는 15일 서울 천도교 중앙대교당에서 조직전환 총회를 열어 단체 이름을 자주평화통일연대로 변경하는 안건 등을 의결하고 평화연대 출범식을 개최했다. 연합뉴스



20년 동안 남북 민간 교류를 이끈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가 공동선언 채택 24주년인 15일 간판을 내렸다.

남측위는 이날 오후 천도교 중앙대교당에서 조직 전환 총회를 열어 자주통일평화연대(약칭 평화연대)로 명칭을 변경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평화연대 1기 명예대표는 김상근·백낙청·이창복 전 남측위 상임대표 의장들이, 상임대표는 이홍정 남측위 상임대표 의장 등 17명이 맡는다. 평화연대는 총회 이후 진행된 출범식에서 남측위의 성과를 계승·발전하고 통일을 지향하는 평화와 자주를 향한 운동의 거점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남측위는 남북 정상이 2000년 6월 15일 평양에서 채택한 남북공동선언을 실천해 한반도에 평화·통일을 이룩하겠다는 목표로 2005년 설립됐다. 남측위는 북측, 해외 측과 3자 연대 운동을 해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적대적 두 국가’ 선언 이후 북측위원회, 해외측위원회가 해산하며 동력을 상실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연말 남북 관계를 ‘적대적인 두 국가관계’‘전쟁 중인 두 교전국 관계’로 규정했고 이듬해 1월 대남기구 해체를 지시했다. 이에 6·15 북측위와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북측본부 등 북한의 통일 관련 단체들이 일제히 문을 닫았고 해외측위도 지난 3월 해산을 결정했다.

염유섭 기자
염유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