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총리 “국회 의사일정까지 야당 단독으로 결정돼 안타까워”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6 15:0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덕수(왼쪽에서 두 번째) 국무총리. 뉴시스



한덕수 국무총리는 16일 "국민의 큰 기대를 안고 출발한 제22대 국회에서 상임위원장 선출 및 주요 의사 일정까지 야당 단독으로 결정되는 상황이 일어나고 있다"며 "제22대 국회가 민의의 전당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국무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국민은 국회가 사회 전반의 이견과 갈등을 합리적으로 조정하고, 민생현안 해결과 경제 활성화의 해결에 주력하길 바라는 간절한 바람으로 지난 4월 선거에 참여했을 것"이라며 현재 국회 상황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국회에서 대화와 타협이 이뤄지지 않고 갈등이 심화되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제21대 국회에서 국민 부담을 덜어주고 경제 회복의 촉진을 위해 통과됐어야 할 많은 법안이 임기 만료로 폐기됐음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 총리는 "제22대 국회가 협치를 통해 다양한 계층과 집단을 아우를 수 있는 민의의 전당이 되길 기대한다"며 "그 과정에서 정부는 소통의 계기를 마련하고 합리적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정아 기자
윤정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