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뺑소니’ 김호중, 피해자와 합의...사고 35일 만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6 08:1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고침> ‘음주 뺑소니’ 김호중 검찰 송치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지난 달 3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음주 뺑소니 사고를 낸 뒤 도주한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사고 피해자와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언론보도 등에 따르면 김호중 측은 음주 뺑소니 사고 피해자인 택시기사 A 씨와 지난 13일 합의를 마쳤다. 사건 발생 35일 만이다.

보도에 따르면 피해자 A 씨는 현재 통원치료를 받고 있으며 택시는 아직 수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사고 당시 "갑자기 택시 위로 차가 올라왔다"고 회상하며 "혼자 112에 신고하고 조사를 받았으며 뉴스를 보고 김호중인 것을 알게 됐다"며 "지금은 쉬고 싶다. 당장 운전대를 잡을 엄두가 안 난다" 고 말했다. A 씨는 "보험처리를 해야 하는데 (경찰이) 전화 번호도 알려주지 않았다"며 경찰의 피해자 대응에 불만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달 9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에 있는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음주 사실을 줄곧 부인하던 김호중은 폐쇄회로(CC)TV 영상 등 음주 정황이 드러나자 지난달 19일 뒤늦게 음주 사실을 인정했다. 이후 매니저의 허위 자수로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 증거인멸 의혹 등을 받으며 24일 구속, 31일 검찰에 송치됐다.

조율 기자
조율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