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사진 이상해’...‘밀양 성폭행’ 가해자, 신상폭로 유튜버에 연락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6 11:0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밀양 여중생 성폭행 사건 가해자 신상을 공개한 유튜브 채널 ‘나락 보관소’유튜브 캡처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가해자의 신상을 공개한 유튜브 채널 ‘나락보관소’가 가해자 중 한 명에게 영상에 사용된 자신의 사진이 이상하다는 내용의 메일을 받았다고 밝혔다.

15일 노컷뉴스 보도에 따르면 유튜브 채널 ‘나락보관소’의 운영자 A 씨는 ‘가해자들의 신상을 공개하며 협박이나 연락을 받은 적은 없었냐’는 질문에 "가해자 중 한 명으로부터 사진이 이상하다는 내용의 메일을 받았다"며 "‘이왕이면 잘 나온 사진으로 써달라’고 들리지 않나. 진짜 어처구니없었다"고 밝혔다.

A 씨는 가해자들의 신상을 공개한 이유에 대해 "원래 어릴 때부터 미제 사건 등 사회적 이슈에 관심이 많았다"며 "밀양 사건을 다루기 전 ‘거제 전 여친 폭행 사망’ 사건을 다뤘는데, 구독자들의 반응이 뜨거웠다. 밀양 사건도 관심 있게 지켜보던 중 제보가 들어와서 시작했다"고 답했다.

피해자 측과의 협의 없이 영상을 공개한 것에 대해서는 "피해자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영상을 올린 후 피해자의 남동생분이 주신 메일로 인해 오해가 있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가해자들의 신상을 공개하는 과정에서 사건과 관련 없는 사람이 공개된 것에 대해서는 "검증 소홀로 인한 내 잘못이다. 다시 한번 피해자분께 사과드린다"며 "피해자 분이 선처해 줘 합의했고, 양측 변호사가 조율해서 고소 취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영상을 올린 이유가 결국 수익을 얻기 위한 목적이 아니냐는 질문에 A씨는 "솔직히 그걸 부정할 순 없을 것 같다"면서도 "막상 사건을 파헤치면서 감정 이입이 되기도 했다. ‘진짜 가해자들이 피해자분들께 한 번이라도 진심 어린 사과를 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는 게 처음 내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사적 제재를 표방하며 수익을 추구하는 ‘사이버 렉카’ 행위에 대해 그는 "현재 ‘사이버 렉카들’을 보면 내가 처음 시작했던 취지에서 많이 엇나가고 있는 것 같아서 아쉽다"며 "개인적으로 가해자들에 대한 합당한 형벌, 국가의 처벌이 강해지면 지금 난무하는 이런 사적 제재 유튜브 영상이 이렇게 인기를 끌 가능성은 낮다고 본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A 씨는 "이번 신상 공개 영상을 만들면서 가장 크게 느낀 점이 있다면 이 가해자들은 정말 나쁜 사람들"이라며 "피해자분들 말씀처럼 이번 사건이 반짝 이슈로 끝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조율 기자
조율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