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고 여학생의 반란…수학대회서 명문대생·AI 제쳐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7 15:2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수학 문제 푸는 장핑. CCTV 캡처

최근 중국에서 열린 수학경시대회에서 한 직업고등학교 학생이 영국 케임브리지대와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중국 베이징대·칭화대 출신과 나란히 결선에 진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7일 중국신문주간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중국 동부 장쑤성 롄수이중등직업전문학교(中專)에 다니는 여학생 장핑(姜萍·17)은 지난 13일 정보기술(IT)기업 알리바바가 개최한 글로벌 수학경시대회 예선에서 93점(결선 진출자 801명 중 12위)을 받아 결선에 진출했다. 이번 대회 결선 진출자는 17개 국가·지역에서 온 총 801명으로 평균 연령은 22세였다. 결선 진출자 상위 30명 명단에서는 케임브리지대와 MIT, 베이징대, 칭화대 등 유명 대학 출신이 즐비해 장핑의 이름이 더 눈에 띄었다. 인공지능(AI)을 활용한 각국 대학과 기업 563팀이 이번 대회에 참가했으나 한 팀도 결선에 진출하지 못했다.

장핑은 중학교 시절에도 수학 실력이 출중했지만 고등학교 입시 점수가 좋지 않아 직업학교에 입학했다. 이런 장핑의 수학 재능을 한눈에 알아본 사람은 교사 왕룬추다. 롄수이전문학교 입학 후 처음 치른 수학시험에서 장핑은 150점 만점에 130점을 넘게 받아 1등이 됐는데, 2등은 50∼60점에 그쳤다. 수학 석사인 왕룬추는 장핑에게 대학 수준의 수학 과정 독학 이수를 추천해 공부를 이끌었다. 장핑은 이번 대회에서 125위의 왕룬추를 뛰어넘으며 ‘청출어람’했다. 장핑은 "나는 이런 대회에 참가할 자격이 없다고 생각하곤 했다"며 "어쩌면 스스로를 증명할 기회가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전공하고 있는 패션 디자인이 ‘플랜 A’로, 수학이 ‘플랜 B’라고 했지만 ‘플랜 B’가 실행 가능하면 좋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현욱 기자
이현욱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