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징금 1400억 폭탄’ 쿠팡, 미국선 “검색 순위는 업계 관행” 해명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7 00:40
  • 업데이트 2024-06-17 00:4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美 증권거래위에 “관행이 기만적이거나 법에 저촉된다고 생각 안해”


한국에서 1400억 원대 과징금을 부과받은 쿠팡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검색 순위는 한국과 글로벌 모든 전자상거래업체(e-retailers)의 관행’이라는 설명과 함께 제재 사실을 공시했다.

17일 미국 SEC에 따르면, 쿠팡의 모기업인 쿠팡Inc는 지난 14일 “한국 공정거래위원회가 쿠팡의 검색 순위가 기만적이고 한국법을 위반했다고 발표했다”면서 ‘검색 순위’는 업계의 관행이라는 설명을 붙였다.

쿠팡Inc는 “(쿠팡은) 자사 관행이 기만적이거나 한국법에 저촉된다고 생각하지 않으며, 공정위 결정에 대해 법정에서 적극적으로 항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쿠팡Inc는 지난 2021년 3월 11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했다. 공정위 제재 발표 이후 주가는 종가 기준으로 지난 12일 22.69달러에서 14일 21.40달러로 소폭 하락했다.

한편, 공정위는 지난 13일 “쿠팡이 자체 브랜드(PB) 상품 판매를 늘리기 위해 검색 순위 알고리즘을 조작하고, 임직원을 동원해 긍정적 구매 후기를 달아 높은 별점을 부여했다”며 과징금 1400억 원 부과와 함께 쿠팡을 검찰에 고발한다고 발표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