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식 국방장관 “北 정찰위성은 러 기술…러 첨단기술 北이전 가능성 작아”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7 14:4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지난 6월 초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21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서 연설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블룸버그 인터뷰서 "北 엔진시험 계속…한미일 안보협력 문서에 하반기 내 서명"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하더라도 러시아가 북한에 최첨단 군사기술을 모두 넘겨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전망했다.

17일 블룸버그가 보도한 신 장관과의 인터뷰 기사에 따르면 신 장관은 "푸틴 대통령이 러시아의 가장 진보된 군사 기술을 (북한에) 이전할지는 불확실하며, 가능성은 매우 작다"고 말했다.

신 장관은 "러시아가 (최첨단 기술을) 이전하기로 결정하면 러시아가 북한에 대한 영향력을 완전히 잃는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그래서 그들은 그것을 마지막 수단으로 남겨둘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러시아가 북한과 무기 거래로 일부 군사 기술을 제공하고 있고, 푸틴 대통령이 곧 방북하더라도 러시아가 최첨단 기술은 최후의 지렛대로 남겨두리라는 관측이다.

그는 "북한이 러시아에 마지막 수단을 포기하도록 유혹할 만한 것을 많이 줄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27일 발사 직후 폭발한 북한 군사정찰위성과 관련해 신 장관은 "러시아가 북한에 새로운 엔진 기술을 제공한 것으로 보이지만, 시스템 통합에 문제가 있어 발사가 실패로 끝났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신 장관은 "그것(북한 군사정찰위성 발사체 엔진)은 정확히 러시아의 최신 엔진 기술"이라며 "북한은 현재 엔진 시험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하반기에 또 다른 발사를 시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북한 위성 발사체가 러시아 기술이라는 신 장관의 설명은, 북한 당국이 해당 발사체에 적용했다고 밝힌 ‘액체 산소와 석유 발동기’가 러시아의 엔진 기술이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신 장관은 한국·미국·일본의 안보 협력을 제도화하는 문서에 조만간 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일본의 국방장관과 함께 "올해 하반기 안에 (문서에) 서명할 예정"이라며 "가능한 한 빨리 만날 수 있도록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미·일은 이달 초 싱가포르에서 있었던 제21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서 국방장관 회담을 갖고 ‘한미일 안보협력체계’를 연내 작성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신 장관은 인터뷰에서 "우선순위는 북한 핵 및 미사일 위협에 보다 효과적이고 신속하고 일관되게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한·미·일 간에 구축하고 이를 되돌릴 수 없게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