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의장 “민주 18개 상임위 독식은 與 지지한 국민 권리 침해”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7 16:1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목 타는 우원식 국회의장 우원식 국회의장이 17일 오후 국회 의장접견실에서 열린 국회 원구성 관련 기자회견에 앞서 물을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우원식 국회의장은 17일 "더불어민주당이 18개 상임위원장을 모두 맡는 것은 국민의힘을 지지한 국민들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우 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상임위원장은 1당(민주당) 11개, 2당(국민의힘) 7개로 나누는 것이 합당하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일각에서 거론되는 민주당의 상임위 독식 가능성에 반대 의사를 밝히며 나름의 중재안을 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우 의장은 "6월 임시국회 일정을 지키도록 하겠다. 6월 임시국회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과 대정부질문 등을 원활하게 수행해야 한다"며 "여야가 빨리 합의를 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국민의힘을 향해 "국정을 책임지는 집권 여당의 책임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며 "여당이 소수당이라는 사실이 책임을 덜어내는 이유가 되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회법에 따라 소집된 상임위원회에 국무위원이 불출석하는 것은 국회를 무시하는 행동이자 직무유기"라고 비판했다.

우 의장은 이날 오후 4시 30분 국회의장실에서 국민의힘 추경호·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를 만나 원 구성 협상을 이어간다.

나윤석 기자
나윤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