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지원 확대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9 10:2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J제일제당 제공



CJ제일제당이 제분 부산물로 버려지던 밀기울(밀 속껍질)을 식빵 재료로 활용하는 등 업사이클링(새활용)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식품 스타트업 ‘리하베스트’와 ‘에스앤이 컴퍼니’에 투자하면서 시너지를 확대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리하베스트는 CJ제일제당에서 제공받은 밀기울을 대체 밀가루인 ‘리너지 밀기울분’으로 만든다. 이 대체 밀가루는 지난 2월부터 CJ푸드빌 뚜레쥬르 식빵(착한빵식 통밀식빵·고소함이톡톡 곡물식빵) 재료로 활용되고 있다. 이 제품들은 밀가루만 사용한 제품보다 열량은 낮고, 식이섬유·단백질·칼륨 등 영양소는 풍부하다고 CJ제일제당은 설명했다.

CJ제일제당은 에스앤이컴퍼니가 거래하는 ‘못난이 농산물’을 CJ 더마켓에서 판매하는 등 판로 확대도 돕고 있다. 못난이 농산물에 대한 인식 개선과 가치소비 확산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앞으로도 ‘투자-구현-사업화’라는 선순환 체계 구축에 힘쓰면서, 혁신 기술과 참신한 아이디어를 가진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적극적인 육성을 통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겠다"고 말했다.

최준영 기자
최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