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 ‘호국보훈의 달’ 맞아 독립운동가 후손에 후원금 전달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9 10:2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SPC 제공



SPC그룹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독립운동가 후손에게 2200만 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SPC는 지난 3월 삼일절을 맞아 ‘해피쉐어 캠페인’을 기획, 독립운동가 후손에 대한 지원을 주제로 한 달간 모금을 진행했다. 해피쉐어 캠페인은 해피포인트 애플리케이션에 소개된 사연에 소비자가 직접 해피포인트를 기부하거나 응원 댓글, ‘좋아요’ 혹은 공유 등으로 참여하면 일정 금액을 SPC가 대신 기부하는 프로그램이다. 연 2회 진행되고 있다.

이번 독립운동가 후손 지원 해피쉐어 캠페인에는 약 1만 명의 소비자들이 참여했다. 이에 따라 SPC 지원금 2000만 원과 소비자들이 해피포인트로 기부한 200만 원이 대한적십자사로 전달됐다. 지원금은 독립유공자 지원 단체인 광복회를 통해 독립운동가 후손 7명의 의료비, 교육학습비, 생계비 등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SPC행복한재단 관계자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나라를 위해 헌신한 독립운동가를 기리고, 독립운동가 후손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해피쉐어 캠페인 지원금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최준영 기자
최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