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상손님이 커피 끼얹자…‘망치’로 참교육한 미녀 사장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9 12:35
  • 업데이트 2024-06-19 14:3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한 카페 점주가 커피를 던지며 항의하는 손님의 승용차를 망치로 내려치는 모습. 뉴욕포스트 캡처



미국의 한 카페 점주가 커피를 던지며 항의하는 손님의 승용차를 망치로 내려치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다.

뉴욕포스트는 17일(현지시간) 지난 11일 미국 시애틀의 한 드라이브스루 커피숍에서 발생한 일을 전했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해당 카페 단골인 한 남성이 커피와 물을 주문한 뒤 22 달러(약 3만 원)가 나오자 “커피 값이 너무 비싸다”며 불만을 제기했다. 급기야 이 남성은 차에서 내려 창구 안에 있던 카페 주인과 말다툼까지 했다. 손님의 불평에 점주는 “누가 이곳에서 커피 사라고 강요했느냐”고 받아치면서 두 사람의 다툼은 약 15분간 이어졌다. 이들의 싸움이 격해지면서 남성은 결국 받았던 커피와 물을 창구 창문에 끼얹은 뒤 차를 타고 떠나려 했다.

그러자 화가 난 이 점주는 창문을 연 뒤 망치로 남성의 차량 앞유리를 내리쳐 깨뜨렸다. 남성은 창문이 파손된 상태로 자리를 떠났다.

카페 주인인 엠마 리(23)는 “가격표가 붙어있어서 그 남성이 가격을 몰랐을 리 없었다”고 했다. 이어 “이 남성이 소리치고 침을 뱉고 창구 창문을 열려고 해서 위협을 느꼈다”며 망치로 창문을 내리친 건 자신을 보호하려는 행동이었다고 주장했다. 평소 비키니를 입고 일을 하는 엠마는 이 남성의 무례한 행동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차 앞유리 파손 비용을 무는 건 걱정되지 않는다”며 이 남성을 폭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이현욱 기자
이현욱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