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디올백’ 최 목사 만나 “대통령 놀이 답답”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9 07:2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송영길(왼쪽) 소나무당 대표와 최재영 목사. 송영길 SNS 캡처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송영길(오늘쪽) 소나무당 대표와 최재영 목사. 송영길 SNS 캡처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으로 재판을 받는 송영길 소나무당 대표가 최재영 목사와 만났다고 밝혔다. 최 목사는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에게 ‘디올백’을 건네고 이를 몰래 촬영한 영상을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를 통해 내보낸 혐의(건조물 침입, 명예훼손 등)로 조사받고 있다.

19일 송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재영 목사님과 차 한 잔을 나누고 있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걱정하는 진지한 대화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송 대표는 "목사님은 ‘대통령이란 자리는 국민의 안위를 책임지는 자리이지 코스프레 놀이를 즐기는 무대가 아니다’라는 말씀을 하시며 답답해 하신다"면서 "대통령은 국가의 방향을 제시하고,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하는데 ‘대통령 놀이’에 빠져 있는 지금의 모습이 정상으로 보일 리가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송 대표는 이어 "국가의 수장은 국민의 신뢰와 존경을 받아야 하며 그 자리의 무게를 느껴야 한다"며 "지금부터라도 윤석열·김건희 부부는 ‘대통령 부부 코스프레’가 아니라, 진정성 있는 리더십을 보여줘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국민은 새로운 희망을 찾아 촛불을 들 테니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정훈 대령에 이어 최재영 목사를 오히려 국민의힘이 고발하고 수사하는 적반하장이 반복되고 있다"며 "최재영 목사님의 애국적인 투쟁에 지지를 표하며 힘을 나누는 자리였다. 가족을 미국에 두고 원룸을 얻어 살면서 투쟁하고 있는 최 목사님을 응원한다"고 말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