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러 ‘카풀’해 가짜 교통사고…보험금 뜯어낸 일당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9 13:3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교통사고로 피해를 입은 것처럼 꾸며 4년 동안 수 천 만 원에 이르는 보험금을 타낸 일당이 검찰에 넘겨졌다.

강원 원주경찰서는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혐의로 30대 내외의 피의자 11명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들은 2019년 10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10차례에 걸쳐 일부러 교통사고를 낸 뒤 보험사에 보험금을 청구해 약 5000만 원을 뜯어낸 혐의다.

범행에 가담한 인물들은 원주 지역 렌터카 업체에서 일하는 동료 사이 또는 견인업체 직원, 학창 시절 친구 등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야간에 차량 이동이 드문 곳에서 뒷좌석에도 사람을 태우고 일부러 추돌사고를 냈다.

이후 보험사에 전화하거나 경찰에 신고하지 않고 보험사 콜센터에 보험접수를 하는 등 증거를 남기지 않으려는 치밀함까지 보였다.

경찰은 지난 2월 말부터 3개월 간 사기범에 각각을 상대로 수사를 벌여 자백을 받아냈다. 수사 과정에서 이들이 서로 보험금을 나눠 가진 사실도 확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중 3명은 2021년 중국에서 금융감독원을 사칭하는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범죄를 저질러 처벌받은 이력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오는 7월 9일 주요 자동차 보험사기 특별수사 기간을 운영해 보험사기 행위자는 엄중 처벌하겠다"며 "일반 자동차 보험금 납부자가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보험사 등 관계기관과 공조를 강화해 보험사기 예방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유진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