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23일 출마 선언 관측…여의도 사무실 임대계약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9 22:2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백동현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차기 당 대표 선거 출마 결심을 하고 전당대회에 출마할 것으로 19일 알려졌다.

한 전 위원장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장동혁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에서 한 전 위원장 출마 여부에 대해 "그거(출마)는 맞다고 봐야 할 것 같다"고 확인했다. 출마 선언 시점에 대해서는 "주말이나 내주 초가 될 것"이라고 했다. 장 의원이 한 전 위원장 출마 여부를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 전 위원장은 오는 2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여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전당대회 기간 선거 캠프로 쓰일 여의도 대산빌딩 사무실 임대 계약도 이날 완료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동훈 비대위’ 출신 장동혁·김형동 의원을 두 축으로 경선 준비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 의원은 정무·인사를 관리하고 김 의원은 사무실 계약을 비롯한 실무 전반을 총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전 위원장과 러닝메이트로 뛸 최고위원 후보군도 속속 거론된다. 복수의 관계자들은 일반 최고위원으로 장 의원과 박정훈 의원 출마가 거론된다고 전했다.

청년 최고위원 러닝메이트로 원외 인사가 합류할 수 있다는 이야기도 있다. 지명직 최고위원까지 총 4명의 친한(친한동훈)계 최고위원을 확보해 ‘지도부 해체’ 가능성을 사전 차단하고 지도부의 ‘과반 의결권’을 지키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최고위의 경우 대표·원내대표·정책위의장을 포함한 총 9인으로 구성되고, 현행 당헌·당규상 최고위원 5명 중 4명이 사퇴하면 당이 비상 체제로 전환된다.

김유진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