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한 분의 참전용사까지 예우…” 송파구, 6·25 호국영웅 초청 보은행사 개최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9 14:1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강석 서울 송파구청장이 18일 6·25참전유공자회 송파구지회 주관으로 열린 ‘호국영웅 감사·위로연’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송파구청 제공



18일 6·25 참전유공자 80여 명 초청 감사·위로연 열어…보훈 복지 확충 ‘구슬땀’
6·25 참전유공자 연 1회 30만 원 위문금 지급, 2024년 장례지원사업 신설도



"74년 전 소년병이 90세를 넘기는 오랜 세월이 흘렀습니다만, 보훈용사들이 젊음을 바쳐 지켜낸 자유민주주의의 가치를 후손들은 영원히 기억할 것입니다. 이 땅의 자유와 번영을 이룩하신 호국영웅들이 살아생전 합당한 보상을 받으실 수 있도록 마지막 한 분까지 최고의 예우를 다하겠습니다."

서울 송파구가 6·25 74주년을 앞둔 지난 18일 구청 대강당에서 6·25참전유공자회 송파구지회 주관 ‘호국영웅 감사·위로연’을 열어 참전용사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였다.

앞선 서 구청장의 인사말처럼 2022년 472명이던 참전유공자는 해마다 줄어 2년 뒤인 현재 총 328명만이 남았다. 구는 민선 8기 출범과 함께 나라를 위해 청춘을 바친 호국영웅들에게 보답하기 위해 ‘6·25 참전유공자 위문금 지급제도’를 신설, 매년 6월 25일마다 30만 원씩의 위문금을 지급하는 등 보훈 복지 확충에 힘쓰고 있다.

지난 18일 열린 위로연은 유공자 예우를 최우선 과제로 둔 구가 관내 참전용사들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행사다. 관내 6·25참전유공자회 회원과 보훈 단체장 등 호국영웅 80여 명을 초청하여, 나라사랑 정신을 되새기고 존경과 감사의 뜻을 표하는 자리를 마련한 것이다.

백발 성성한 역전 노장들은 6·25 전쟁 영상을 시청하고 한목소리로 군가를 제창하며 호국의 의미를 되새겼다. 행사 이후에는 구가 마련한 점심상을 함께 하며 모처럼만의 소회를 나누기도 하였다.

이날, 모범국가보훈대상자 표창에 이어 6·25 학도병으로 자원입대한 최은석 6·25참전유공자회 송파구지회장이 기념사에 나섰다. "극진한 예우로 정성 어린 행사를 마련해준 구에 감사를 표한다"고 운을 떼며 "생사의 갈림길에서 동족상잔의 비극을 넘어 오늘날의 영광을 누리게 되었다. 다시는 이 땅에 살생이 없어야 할 것"이라고 후손들에 대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한편, 구는 지난 13일 기념식과 전쟁 음식 체험, 다양한 공연으로 꾸민 ‘송파구 보훈가족 한마당’을 개최하고, 국가유공자와 가족 등 1000여 명의 참석자들에게 즐겁고 뜻깊은 시간을 선사한 바 있다.

이 밖에도, 구는 올해부터 새롭게 ‘국가유공자 장례지원 사업’을 실시해 보훈 문화 확산에 박차를 가한다. 관내 거주 중 사망하신 국가유공자 유족에 장례지도사와 장례용품을 지원하는 서비스로, 생의 마지막까지 참전용사들을 기억하고 예우하겠다는 구의 확고한 의지를 엿볼 수 있다.

서강석 송파구청장은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에 대한 예우는 박수받을 일이 아닌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하며, "오늘날의 인권과 자유, 번영을 누릴 수 있는 대한민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분들에게 합당한 복지지원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림 기자
김윤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