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글로벌 조직문화 만들자”…노사 맞손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0 16:4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조직문화 선포식.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30 글로벌 톱티어(Top-Tier) 바이오 회사’로 도약하기 위한 조직문화 혁신에 나섰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일 조직문화 선포식을 열고, 일에 대한 사명감을 바탕으로 ‘존중·소통·변화’를 실천해 글로벌 조직문화를 만들어가는 데 노사가 한 뜻으로 협력할 것을 다짐했다고 밝혔다.

2011년 설립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최근 심화되는 글로벌 위탁개발생산(CDMO) 비즈니스 경쟁 속에서 고유의 조직문화 정립이 필수적이라고 판단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웨이(Way)’를 선포하고, 임직원이 몰입할 수 있는 조직문화를 구축하기로 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웨이에는 ‘인류의 생명을 구한다는 사명감과 존중·소통·변화로 일의 품격을 높여 생명의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글로벌 조직문화를 구축하겠다’는 메시지가 담겨있다.

이러한 메시지를 도출하기 위해 3개월간 노사 공동TF 활동을 통해 임직원은 물론 외부 전문가의 의견 또한 청취해 종합했다. 노동조합도 TF에 참여했으며, 임직원 수백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및 워크숍, FGI(Focus Group Interview) 등을 진행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노사는 사명감·존중·소통·변화·글로벌을 주요 키워드로 수립한 행동 원칙 및 실행과제를 이행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노동조합도 이번 선포식을 통해 회사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현시점에 조직문화 혁신이 필요하다는 데에 뜻을 같이했다.

상생협력 관계를 공고히 하기 위한 활동도 진행 중이다. 최근 노사는 노사관계 우수사업장을 방문해 벤치마킹하는 등 상생의 노사문화 구축을 위해 노력해 나가고 있다.

한국고용노동교육원 주관 대체적 분쟁 해결제도(ADR) 전문 과정에도 노사가 동반 참여하는 등 노사관계 역량 강화를 위해 외부 전문기관 세미나 및 교육과정에 지속적으로 참여한다는 방침이다.

향후 노사 공동으로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하고, 상호 존중 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기본 지키기’(Back to Basic) 캠페인 등도 함께해나갈 계획이다.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는 "삼성바이오로직스 웨이 선포는 조직문화 혁신을 위한 첫걸음으로,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실천을 통해 고유한 조직문화를 구축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웅 기자
박지웅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