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범죄 수사 피하려 바다 투신 위장한 20대…결국 붙잡혀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0 20:3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0대 남성이 성범죄를 저질러 경찰 수사를 받게 되자 부산 앞바다에 투신한 것처럼 위장하려 했다가 발각됐다.

20일 부산 영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월 28일 오후 10시쯤 "부산대교에 가방과 신발이 놓여 있다"면서 누군가 바다에 뛰어든 것 같다는 취지의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당시 당국은 부산대교 일대를 수색했으나 아무도 찾지 못했다.

그런데 경찰이 폐쇄회로(CC)TV를 확인했더니 한 남성이 다리 위에 신발을 벗어둔 뒤 슬리퍼를 신고 유유히 걸어 내려가는 모습이 잡혔다.

이 남성은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대구의 한 경찰서에서 수사를 받고 있었다. 이에 심적으로 부담이 커지자 부산에서 투신한 것처럼 위장하려 한 것으로 추정됐다.

이 남성은 당시 부산대교 밑에 잠시 몸을 숨겼다가 대구로 돌아간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 경찰은 대구 관할 경찰서에 이 같은 사실을 통보했다.

경찰은 이 남성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김유진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