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디트로이트, 잔여 연봉 900억 원 남은 감독과 결별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0 16:5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NBA 디트로이트의 몬티 윌리엄스 감독. AP뉴시스



미국프로농구(NBA) 디트로이트 피스턴스가 몬티 윌리엄스 감독과 초대형 계약 1년 만에 결별한다. 디트로이트는 6500만 달러(약 900억 원)의 잔여 연봉을 추가 지불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23∼2024시즌 NBA 정규리그 최하위 디트로이트는 20일(한국시간) 윌리엄스 감독과 결별을 발표했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디트로이트와 윌리엄스 감독의 결별 사실을 전하며 "디트로이트가 윌리엄스 감독에게 줄 돈이 6500만 달러가 남았다"고 전했다.

디트로이트는 시즌 중 NBA 단일 시즌 최다연패 신기록인 28연패의 수모를 당하는 등 14승 68패로 굴욕을 당했다. 결국 디트로이트는 지난해 6월 계약 기간 6년에 총액 7850만 달러의 초대형 계약을 맺었던 윌리엄스 감독과 1시즌 만에 결별을 택했다.

디트로이트가 윌리엄스 감독에게 막대한 금액을 약속했던 이유는 부임 전 화려한 경력 때문이다. 디트로이트 부임 전 뉴올리언스와 피닉스 감독을 역임한 윌리엄스 감독은 피닉스 시절인 2020-2021시즌 챔피언결정전 준우승, 2021-2022시즌 올해의 감독상 수상 등 화려한 경력 덕에 디트로이트에서 큰 기대를 모았다.

디트로이트는 최근 5시즌 간 94승 290패, 승률 24.5%로 NBA 역사상 5시즌 기준 역대 최저 승률 3위에 해당하는 부진한 성적이 이어지고 있다. 이 때문에 화려한 경력을 가진 윌리엄스 감독을 영입했으나 1년 만에 새로운 감독을 찾아 나섰다.

오해원 기자
오해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