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은 사탄의 하인‘”...대주교 파문 위기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1 11:3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카를로 마리아 비가노 대주교. National Catholic Register 캡처

프란치스코(87) 교황을 모독에 가까운 수준으로 비판해온 대주교가 결국 재판대에 오른다.

카를로 마리아 비가노(83) 대주교는 20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교황청 신앙교리부에서 재판 출석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성명에 따르면 비가노 대주교는 종파를 분리하고 프란치스코 교황의 정통성을 부정한 혐의를 받는다.

비가노 대주교는 미국 주재 교황대사를 지내다가 2016년 동성결혼에 반대하는 정쟁에 휘말렸다는 비판 속에 본국 소환됐다.

이탈리아 출신인 그는 가톨릭 내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의 진보적 성향을 원색적으로 비난해온 대표적 보수 인사다.

비가노 대주교는 성소수자를 향한 포용적 정책에 반발해 프란치스코 교황을 ‘사탄의 하인’으로 부르고 교황청 영향권 밖에서 성직자를 양성하는 신학대학교의 설립을 추진했다.

그는 가톨릭의 성폭력 은폐 시도를 강력하게 비판하며 프란치스코 교황도 소년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했으나 증거를 제시하지는 않았다. 비가노 대주교는 예전과 마찬가지로 이날 성명에서도 프란치스코 교황을 원래 이름인 호르헤 마리오 베르골리오라고 부르며 권위를 인정하지 않았다. 그는 종파 분리와 교황 정통성 부정 혐의에 유죄판결을 받게 된다면 성직을 박탈당하거나 가톨릭에서 파문될 수도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번 재판으로 교황이 권력 정점인 가톨릭이 반체제인사를 어디까지 용인할지 시험대에 올랐다고 해설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3년 즉위 이후 현재 시대상을 반영한 진보적 개혁을 밀어붙이면서 가톨릭 내 보수진영과 마찰을 빚었다.

황혜진 기자
황혜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