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갈·모래 줍다 걸리면 450만원 ‘벌금 폭탄’ 물리는 이 나라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1 21:5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1481464143 이탈리아 사르데냐 섬의 해변. 게티이미지뱅크



이탈리아 사르데냐 섬의 해변에서 자갈이나 모래를 줍다가 적발되면 약 450만 원의 벌금을 내야 한다.

21일 타임아웃 등 외신에 따르면, 시 관계 당국은 해변에서 자갈이나 모래를 훔쳐 가는 관광객을 상대로 3000유로(약 450만 원)의 벌금이나 공공 자산 절도죄의 징역을 부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계자는 "극단적인 대처로 보일 수 있지만 관광객들이 수년 동안 규칙을 지키지 않아 마련한 대책"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많은 관광객이 사르데냐 해변의 모래와 자갈, 조개껍데기 등을 훔치려다 적발됐다. 사르데냐 해변을 찾은 독일인 가족은 1㎏이 넘는 무게의 돌을 훔치려다 시 당국에 발각됐다. 프랑스 관광객이 다량의 조개껍데기를 반출하려다 관계자의 저지에 실패한 사례도 있다.

사르데냐 해변 환경 보호 비영리 단체 ‘도둑맞은 사르데냐’에서 발표한 보고서는 2021년 기준 관광객이 가져간 모래의 무게가 6t에 달한다고 밝혔다. 환경 과학자인 피에르루이지 코코는 "사르데냐의 자연물을 훔치는 사람은 일부에 불과하지만 연간 100만 명이 넘는 관광객이 방문하기에 그 수치는 무시할 수 없다"고 평가했다.

이탈리아 사르데냐 해변은 부드럽고 하얀 모래사장이 2000㎞ 넘게 펼쳐진 유명 관광 명소이다.

김유진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