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 화재로 부상한 소방관이 무려... “유례 찾기 힘든 대규모, 다행인 점은”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1 06:0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 서울 양천구 목동에 있는 23층짜리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오전 8시께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9시간 넘게 진화 작업에 나선 가운데 소방관들이 오후 6시 18분쯤 건물로 향하고 있다.



17명 부상소식에 소방당국 ‘초긴장’
11명 병원 이송·6명 현장 처치…"다행히 모두 경상"
소방당국 "방화장비 갖춰 큰 부상 피한 듯"


19일 서울 양천구 목동 한 주상복합아파트 지하에서 발생한 화재 폭발 사고로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 17명이 부상을 입었다. 유례를 찾기 힘든 대규모 사상자 발생이지만 다행히 대부분 심각한 부상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분쯤 목동의 한 주상복합아파트 지하 2층에 있는 재활용 분리수거장에서 이유를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지하 1층으로 옮겨붙었고, 소방당국은 오전 10시 37분쯤 대응 1단계를 발령해 총력 진압에 나섰다.

하지만 오후 3시께 건물 지하 1층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현장에 투입됐던 소방대원 약 200명 중 17명이 폭발 사고로 인해 화상이나 열상(피부가 찢어져서 생긴 상처)을 입었다.

다만, 17명 모두 경상에 그친 것으로 파악됐다. 부상한 17명 중 16명은 119구조대와 화재진압 대원 등 소방공무원이고, 나머지 1명은 의용소방대원이다.

다친 소방공무원 중 11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고, 나머지 6명은 현장에서 처치를 받고 복귀했다.

10명이 넘는 소방관들이 출동 현장에서 한꺼번에 부상하는 일은 유례를 찾기 어렵다.

올해 1월 순직사고를 겪었던 소방당국은 사고 초기 많은 수의 소방관이 다쳤다는 소식을 접하고서 한동안 초긴장 상태였다가 가슴을 쓸어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소방관들이 부상했다는 소식에 크게 놀랐다"면서 "폭발로 인해 넘어지거나 이를 피하려다 부상한 것으로 안다. 방화 장비를 갖춰 입고 있어서 다행히 경상에 그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불이 난 주상복합아파트는 지상 23층^지하 6층 규모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7시 44분께 건물 내부의 불길을 완전히 잡았으며, 경찰 등 관계기관과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박준우 기자
박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