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하지, 중부·전북 33도 안팎 ‘불볕더위’ 계속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1 06:40
  • 업데이트 2024-06-21 06:4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0일 오전 서울 중구 청계천에서 아이들이 물에 발을 담구고 더위를 식히고 있다. 뉴시스



북반구에서 일년 중 낮 길이가 가장 긴 하지(夏至)이자 금요일인 21일 중부지방과 전북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3도 안팎으로 오르면서 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주요 지역의 기온은 서울 23.1도, 인천 22.2도, 수원 19.1도, 춘천 18.7도, 강릉 21.4도, 청주 21.5도, 대전 18.8도, 전주 21.5도, 광주 21.3도, 제주 22.1도, 대구 21.4도, 부산 21.6도, 울산 20.6도, 창원 21.4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26∼34도로 예보됐다.

강원 내륙·산지와 전북 동부, 전남 동부 내륙에는 오후에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을 예정이다.

예상 강수량은 5∼10㎜다.

다만 제주도는 전날 늦은 밤부터 시작된 장맛비가 21일 아침까지 이어지겠다. 이 기간 예상 강수량은 50~100㎜(많은 곳 150㎜ 이상, 산지 200㎜ 이상)이다.

대기가 불안정해 21일 오후 강원내륙·산지와 전북 동부, 전남 동부 내륙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중부지방은 가끔 구름 많겠으나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대체로 흐리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서해·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2.0m, 서해 0.5∼1.5m, 남해 0.5∼2.5m로 예상된다.

이번 더위는 오는 22일 비가 내리거나 구름이 두텁게 끼면서 소폭 떨어지겠다.

박준우 기자
박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