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장관·방사청장, 폴란드 민스크공군기지 동시 방문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1 13:0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폴란드 민스크 마조비에츠키 기지를 방문한 신원식 국방부장관과 파베우 베이다 폴란드 국방차관에게 기지단장 크지쉬토프 스토비에츠키 대령이 20일(현지시간) FA-50 경전투기 운용 현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신원식 장관과 파베우 베이다 국방차관은 폴란드 국기를 형상화 한 넥타이를 함께 착용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한·폴란드, FA-50 항공정비 협력합의…"수출 후 A/S도 확실한 K-방산"
신원식·석종건, FA-50 전력화 현장 확인…"운용·유지도 전폭 지원"


폴란드를 방문 중인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20일(현지시간) 한국산 FA-50 경전투기를 운용하는 폴란드 민스크 마조비에츠키 기지를 찾았다.

국방부에 따르면 신 장관은 파베우 베이다 폴란드 국방차관과 함께 기지를 방문해 현황을 소개받고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지원 상태를 점검했다.

FA-50은 지난해 12기가 폴란드로 납품됐고 현재 KAI 지원 인력이 파견돼 있다. 신 장관은 납품 이후 운용·유지 단계에서도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방문에 동행한 석종건 방위사업청장은 KAI와 폴란드 국영 방산기업 WZL2의 FA-50 유지·보수·정비(MRO) 협력 합의서 서명식에 참석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폴란드 국영방산기업(WZL2)이 FA-50 경공격기에 대한 항공정비(MRO) 협력합의서에 서명했다.

21일 방위사업청에 따르면 석 방사청장은 지난 20일(현지시각) 폴란드의 FA-50 전력화 부대인 민스크 공군기지에 이뤄진 KAI-WZL2간 FA-50 MRO 협력합의서 서명식에 참석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항공우주산업과 폴란드 국영방산기업(WZL2) 관계자들이 20일(현지시간) 석종건 방사청장 등이 지켜보는 가운데 폴란드 민스크 공군기지에서 FA-50 MRO 협력합의서에 서명하고 있다. 방위사업청 제공



이번 협력합의서엔 지난 2022년 KAI가 폴란드에 수출한 FA-50 48대에 대한 MRO 협력에 관한 내용이 담겨있다.

항공기의 경우 통상 기종이 결정되면 수십년 간 운용하므로, 수명주기 동안 높은 가동률을 유지하기 위해 관련 MRO 기술 확보가 필수적이다. FA-50의 수명은 30~40년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따라 이번 협력합의서 체결은 K-방산이 일회성 무기 판매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사후관리도 확실히 챙기면서 ‘애프터마켓’ 수요까지 공략하겠다는 전략이라고 방사청은 전했다.

석 청장은 지난 19일 야쿱 야보르브스키 폴란드 국유재산부 장관과을 만나 일부 폴란드 구성품이 적용될 K2 전차 2차 이행계약의 신속한 추진 필요성을 설명했다. 또 이날 양국 국방장관 및 국방 획득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한·폴란드 전략대화에 참석해 K2 전차 2차 이행계약 연내 체결을 협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올 하반기 입찰 공고가 예상되는 폴란드의 잠수함 획득사업 ‘오르카’(ORKA) 프로젝트에 출사표를 던진 국산 잠수함을 홍보할 계획이다.

이런 가운데 이날엔 폴란드 최대 민영방산기업인 WB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간 포괄적 업무 제휴가 체결될 전망이다. 석 청장은 "이번 FA-50 MRO 합의서 체결을 통해 폴란드 뿐만 아니라 잠재적 수출 대상국에 A/S도 확실한 K-방산의 면모를 보여줬다"라며 "올해 K-방산 수주 목표(200억 달러) 달성을 위해 가능한 모든 역량을 총결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