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쓴 음바페

  • 연합뉴스
  • 입력 2024-06-21 11:2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유로 2024 첫 경기에서 코뼈가 골절된 프랑스대표팀 주장 킬리안 음바페가 21일(한국시간)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진행된 팀훈련에 앞서 프랑스 국기 바탕에 국가상징동물인 수탉이 그려진 안면 보호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