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디펜딩 챔프’ 이탈리아 1-0 잡고 유로 16강 진출

  • 연합뉴스
  • 입력 2024-06-21 07:29
  • 업데이트 2024-06-21 07:3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승리에 기뻐하는 스페인 니코 윌리엄스[로이터=연합뉴스]



‘케인 첫 골’ 잉글랜드는 덴마크와 1-1 무승부

스페인이 ‘디펜딩 챔피언’ 이탈리아를 예상 밖의 일방적인 경기로 물리치고 유로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 16강에 진출했다.

스페인은 21일(한국시간) 독일 겔젠키르헨의 아레나 아우프샬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이탈리아에 1-0으로 승리했다.

크로아티아와의 1차전에서 3-0으로 완승한 스페인은 이로써 2연승을 달리며 조 1위(승점 6)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A조의 독일에 이어 이번 대회 두 번째로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했다.

1승 1패를 기록, 2위(승점 3)에 머문 이탈리아는 크로아티아를 상대로 치르는 마지막 3차전에서 16강행 여부가 결정된다.

양 팀 모두 특급 스타들이 즐비한 데다 이탈리아는 직전 대회 우승팀이어서 이번 대회 조별리그 ‘최고 빅매치’로까지 꼽힌 맞대결이었다.

그러나 막상 경기가 시작되자 스페인이 슈팅 수에서 20대 4로 앞설 정도로 일방적인 경기가 펼쳐졌다.

중원 싸움에서 페드리, 로드리, 파비안 루이스로 미드필더진을 구성한 스페인이 니콜로 바렐라, 주닝요, 다비데 프라테시가 중심을 잡은 이탈리아를 압도해버렸다.

스페인은 경기를 주도하고도 이탈리아 골키퍼 잔루이지 돈나룸마의 ‘선방쇼’ 탓에 좀처럼 골 맛을 보지는 못했다.

‘0의 균형’을 깬 건 이탈리아 센터백 리카르도 칼라피오리의 자책골이었다.

후반 10분 알바로 모라타의 헤더를 돈나룸마가 걷어낸다는 것이 칼라피오리의 발을 맞고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C조에서는 잉글랜드와 덴마크가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1승 1무의 잉글랜드는 승점 4로 조 선두를 지켰고, 2무를 기록한 덴마크는 2위에 자리했다.

이날 맞대결에서 비긴 슬로베니아(2무·승점 2)와 세르비아(1무 1패·승점 1)가 각각 3, 4위다.

세르비아도 산술적으로 최종전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을 기대할 수 있는 혼전 양상이 전개되고 있다.

전반 18분 잉글랜드의 ‘주포’ 해리 케인이 수비수 발을 맞고 골 지역 정면으로 흐른 공을 지체 없이 왼발로 마무리해 선제골이자 이번 대회 자신의 첫 골을 뽑았다.

케인은 유로 4개 대회 연속으로 득점을 올렸다.

그러자 전반 34분 덴마크 미드필더 모르텐 히울만이 벼락같은 중거리 슛으로 동점골을 뽑아냈다.

잉글랜드는 전반적으로 덴마크에 밀려 ‘우승 후보’라는 평가를 무색하게 했다.

지난 대회에서 심장마비로 쓰러졌다가 그라운드로 복귀한 덴마크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은 두 경기 연속으로 선발 출전해 82분을 소화하며 무승부에 힘을 보탰다.

슬로베니아는 전반 24분 잔 카르니치니크가 넣은 골을 끝까지 지키지 못하고 세르비아와 1-1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세르비아는 패색이 짙던 후반 50분 코너킥 상황에서 나온 루카 요비치의 극적인 헤더 동점골로 귀중한 승점 1을 따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