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황제 펠레보다 더 오래 산 ‘이 사람’…펠레 모친 101세로 별세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2 08:2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셀레스치 아란치스 21일 사망
"축구는 미래없다"…축구 선수 말려


세계 축구계의 전설 ‘축구황제’ 펠레의 모친이 21일(현지시간) 세상을 떠났다고 현지 매체 G1과 AP·AFP통신이 유족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향년 101세.

펠레의 모친인 셀레스치 아란치스는 1923년 태어나 16살에 결혼, 1940년에 자녀 3명을 낳았다. 이 중 첫째 아이가 바로 세계 최고의 축구선수로 성장한 펠레다.

고인은 "축구해서는 미래가 없다"며 펠레의 선수 생활 시작을 달가워하지 않았다고 한다. 펠레에게 ‘축구에 타고난 재질이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아들의 앞날에 대한 걱정 때문에 축구계로 보내는 것을 꺼렸다고 G1은 보도했다.

어머니보다 앞선 지난 2022년 12월 암 투병 끝에 82세의 나이로 사망한 펠레는 생전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3차례 우승(1958년·1962년·1970년)을 달성하며 축구 황제라는 별칭을 얻었다. FIFA 집계로 1366경기에 출전해 1281골을 터트렸다.

펠레가 사망했을 당시, 브라질의 항구 도시인 산투스에서 펠레 운구 행렬이 모친의 거주지 앞에 잠시 멈췄지만, 당시 고령이었던 펠레 모친은 아들의 사망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는 상태였다고 AFP는 전했다.

펠레가 현역 시절 활약한 브라질 프로축구팀 산투스FC는 인스타그램에 "우리 영원한 왕의 어머니인 고인의 별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는 글과 함께 클럽 차원에서 사흘 간의 애도 기간을 선포했다.

임대환 기자
임대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