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천공 교시’… 조국 “동해 시추엔 5000억…” 연일 尹정권 공격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2 10:23
  • 업데이트 2024-06-22 10:4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뉴시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22일 “윤석열 정권이 ‘천공’의 교시에 따라 움직이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조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에 JTBC의 기사를 인용하며 “동해 시추 비용으로 5000억 원을 쓰겠다면서, 분만시 무통주사는 환자 부담으로 바꿨다”며 이렇게 밝혔다. 해당 기사는 제왕절개로 아이를 낳을 때 무통주사와 함께 쓰이는 국소 마취제 ‘페인버스터’를 금지하려다 반발에 부딪힌 정부가 환자가 비용을 부담하면 써도 되는 것으로 결정했다는 내용이다.

조 대표는 “윤석열·김건희 부부가 몇 번 직접 만나 교유한 ‘천공’의 교시에 따라 정권이 움직이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는 또 다른 악례”라고 강조했다. 정부가 추진하는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 개발이 역술인 ‘천공’과 관련 있다는 주장이다.

조 대표는 연일 정부의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 개발 추진에 ‘천공’이 관련돼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조 대표는 앞서 18일엔 동해 심해에 석유·가스전의 매장 가능성을 분석한 미국 액트지오(Act-Geo)에 대해 “업체 선정 과정에서 비리나 돈 문제가 없는지 반드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특히 액트지오 선정 과정을 두고 “검증을 이중 점검할 수 있는 체계가 없거나 (액트지오 선정에 관여한) 세력에게 점검해보자는 말을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본다”며 “수렴청정을 생각해 보아라”라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상황이니 많은 시민들은 (이해가 힘든) 상황이 있을 때마다 천공의 유튜브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정우기자
이정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