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한규 “한동훈-尹, 10초 통화…대통령이 마음 안 열어준 것”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2 17:3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국민의힘 차기 대표 경선에 출마하는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윤석열 대통령 사이 통화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통화가 10초 가량에 그친 것은 관계 회복이 되지 않은 것이란 해석이 야권에서 나왔다.

김한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통화 시간이 10초 정도 됐다는 건 한 위원장이 한 얘기가 아니라 여권 일각에서 얘기한 것"이라며 "대통령밖에 모르실 텐데 대통령이 확인해 준 것"이라고 추측했다.

김 의원은 "한 위원장 입장에서는 (통화 시간을) 결코 밝히고 싶지 않았을 것"이라며 "한 위원장은 어떻게든 대통령하고 관계가 나쁘지 않다는 걸 보여주려고 하고, 대통령실은 그 수에 넘어가지 않겠다는 걸 계속 보여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의원은 "10초 얘기가 나온 걸 보니 대통령께서 쉬이 마음을 열어주시지 않은 것 같다"며 "한 전 위원장은 몇 번 더 통화하고 찾아도 가고 더 많이 노력하시지 않을까 싶다"고 전망했다.

김 의원은 "일단 (한 전 위원장이) 당선되기 위해서도 친윤(윤석열) 대 비윤 구도로 선거 구도가 짜여버리면 선거 기간 내내 그 얘기를 하게 되고, 본인 입장에서는 당선을 장담할 수 없다"며 "당선되고 나서도 여당 대표가 대통령하고 관계가 안 좋으면 그냥 국회 제2당의 대표일 뿐이기 때문에 아무 의미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정우 기자
이정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