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뿌리 약한 나무는 시련 못 견뎌” …한동훈 겨냥했나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2 16:3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나경원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연합뉴스



TK이어 충청 찾아 당원 지지 호소


국민의힘 차기 당권에 도전하는 나경원 의원은 22일 "뿌리가 약한 나무는 시련의 계절을 견디지 못한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우리 당의 뿌리, 우리 당의 기반인 당원과 국민을 존중하는 것이 보수정당을 재건하고 재집권에 성공하는 첫걸음"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정치권에 입문한지 얼마되지 않은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한 발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그는 "어제에 이어 오늘도 전국의 당원과 국민을 만난다"며 "출마 선언에 앞서 당원과 국민에게 먼저 인사를 드리고 싶었고, 그것이 당원 존중의 실천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나 의원은 전날 홍준표 대구시장·이철우 경북도지사를 만난 데 이어 이날 충북 충주와 경북에서 당원협의회 간담회에 참석한다.

당의 전통적 텃밭인 대구·경북(TK)을 이틀째 방문해 당원들의 지지를 호소한 행보로 해석된다. 국민의힘 대표 경선에는 당원 투표가 80% 반영된다.

나 의원은 "홍 시장은 ‘당에서 당을 지킨 사람들이 당 대표가 되는 게 맞다’고, 이 지사는 ‘당 대표는 당을 아는 사람이 해야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경험이 풍부하고, 누구보다도 당을 잘 알고, 흔들림 없이 당을 지킨 사람은 감히 나경원이라고 생각한다"며 "당원과 국민이 바라는 우리 당의 모습, 다음 당 대표에게 주어진 중요한 과제, 당심과 민심을 낮은 자세로 경청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경선 캠프 이름도 ‘재집권 캠프’로 정했다"고 소개하면서 "그만큼 우리는 절박해야 하고,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보름기자
김보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