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실에 십자가 걸지 말자고? 미친 세상”…트럼프, 복음주의 표심 공략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3 17:4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2일 미국 펜실베이니자 필라델피아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해 환호하는 청중들을 손가락으로 가리키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교실에 십계명을 의무적으로 게시하도록 한 루이지애나주의 새로운 법안을 지지하며 대선을 앞두고 기독교 표심 공략에 나섰다.

22일(현지시간) AP, AFP, 로이터,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에서 개신교계 보수단체인 ‘신앙과 자유’가 주최한 행사에 참석해 루이지애나주의 십계명 게시 법안을 옹호하는 발언을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도둑질하지 말라’라는 것은 정말 놀라운 교훈이 아니냐"며 "이런 십계명을 걸어서는 안 된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 미친 세상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학교와 군대, 정부, 직장, 병원, 광장에서 기독교인들을 보호할 것"이라며 종교의 자유를 적극 수호하겠다고 약속했고, 기독교인들에 대한 차별과 박해를 조사하기 위한 연방 태스크포스(TF)도 신설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기독교인들은 일요일마다 교회에 가지만 투표는 그렇게 많이 하지 않는다"며 "손 놓고 있을 시간이 없다. 제발 가서 투표하라"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복음주의 개신교인들 표심 공략에 나서고, 투표 참여를 촉구한 것은 이들이 공화당의 지지기반이기 때문이다. AP 보트 캐스트 여론조사에 따르면 2020년 대선 때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투표한 유권자 10명 중 4명 가까이가 백인 복음주의자들이었다.

민병기 기자
민병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