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해병대 사령관 “중국 대응 위해 괌에 연안작전연대 배치할 것”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3 05:5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미해병 지난해 11월 미 제12해병연안연대 출범식 모습. 연합뉴스



"한국, 일본, 필리핀 보호 …제 1열도선의 중국측 안쪽으로 투입"


워싱턴=김남석특파원



에릭 스미스 미국 해병대 사령관은 21일(현지시간) 중국에 대응하기 위해 "유연하고 신속한 대응이 가능한 ‘연안작전연대’(MLR)를 수년 안에 괌에 배치하겠다"고 밝혔다고 일본 교도통신과 NHK가 보도했다.

스미스 사령관은 이날 미국 워싱턴DC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MLR은 중국의 침략에 대응해 일본, 한국, 필리핀을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졌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괌에 배치할 MLR에 대해 "필리핀에 신속하게 전개되는 임무를 맡게 될 것"이라면서 제1열도선(오키나와∼대만∼필리핀∼말라카 해협)의 중국 측 안쪽으로 투입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열도선(도련선)이란 중국의 대미 군사 방어선이자 미국의 대중 군사 봉쇄선이다.

스미스 사령관은 "만약 그들(중국)이 일본이나 필리핀을 공격한다면 몹시 나쁜 날이 될 것"이라고 중국을 견제했다.

MLR은 2020년 발표된 ‘2030 미 해병대 발전 전략’에 포함된 신개념 부대로, 적의 세력권에 들어간 최전선의 도서 지역에 투입돼 상대국 함정과 전투기 진출을 억제하고 바다를 장악하는 임무를 주로 맡는다. 종래의 대규모 상륙과는 결이 다른 접근이다.

미 해병대는 2022년 3월 미국 하와이에 이어 작년 11월 일본 오키나와에서 MLR을 창설했다.

한편 스미스 사령관은 미일 정부가 합의한 오키나와 주둔 미 해병대 병력 4천명의 괌 이전 계획을 올해 12월까지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김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