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미인대회 71세 도전장…“이 얼굴이 70대라고?”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3 08:0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역대 최고령으로 미스 유니버스 USA에 참가하는 71세 여성 마리사 테이요씨. 인스타그램 계정(@marissateijo)



미국의 미인 선발대회인 미스 유니버스 USA에 71세 여성이 도전장을 냈다.

22일(현지시간) NBC 뉴스 등에 따르면 전날(21일) 힐튼 휴스턴 포스트 오크 호텔에서 개막한 미스 텍사스 USA 선발대회에 71세의 마리사 테이요 씨가 참가했다. 미스 유니버스 USA 역대 최고령 참가자다. 테이요 씨는 이번 대회에 참가한 약 100명의 여성들과 미스 텍사스 자리를 두고 당당하게 경쟁한다. 우승하면 전국 대회인 미스 USA에 출전할 자격을 갖는다.

지난해까지는 미스 유니버스 선발대회 참가 자격이 18~28세로 제한돼 있었다. 그러나 올해 이 조건이 폐지됐다. 결혼한 여성은 물론, 임신하거나 이혼한 여성도 참가할 수 있다.

테이요 씨는 텍사스 서부에 있는 도시 엘 파소 출신으로 평소 운동과 댄스 등으로 건강 관리를 해왔다. 가족 관계는 알려지지 않았다.

그는 인스타그램에 "여성들이 육체적, 정신적으로 최고의 자신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나의 참가로) 모든 연령대에 아름다움이 있다고 믿도록 영감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며 "당신의 꿈을 좇기에 (지금도) 결코 늦지 않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다"고 썼다.

앞서 아르헨티나에서도 올해 60세인 알레한드라 로드리게스씨가 지역 예선인 미스 유니버스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우승을 차지해 돌풍을 일으켰다. 그는 전국 대회인 미스 유니버스 아르헨티나에서는 1위를 차지하지는 못했지만 ‘최고의 얼굴’로 뽑히며 주목 받았다.

김유진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