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골 항아리에 담긴 붉은 액체의 정체…세계서 가장 오래된 와인이었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3 17:3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와인. 후안 마누엘 로만 연구팀 제공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액체 상태의 와인이 발견됐다. 이 액체는 붉은색을 띠고 있지만 실제로는 화이트와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지 등 외신에 따르면 호세 라파엘 루이즈 아레볼라 스페인 코르도바대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최근 로마 시대 무덤 유골 항아리에 담긴 와인을 발견했다고 국제학술지 ‘고고학 저널 : 보고서’에 발표했다.

연구팀이 이 와인을 발견한 곳은 2019년 고대 도시가 있던 스페인 남부 안달루시아 지방 세비야주 카르모나 마을에서 약 2000년 전 조성된 로마 시대 무덤의 유골 항아리 안이다.

한 가족이 오래된 주택을 보수하다가 무덤을 발견하고 즉시 당국에 신고하면서 발견됐다. 연구팀은 무덤 내부 벽면을 파서 만든 움푹한 공간인 8개의 벽감(로쿨리) 중 6개에서 유골함을 발견했다. 2개의 항아리에는 각각 세니치오와 히스파나에라는 이름이 새겨져 있었다.

연구팀은 액체가 응결이나 홍수로 인한 게 아니라는 점을 확인하고 분석에 들어갔다. 그 결과 액체에는 폴리페놀, 탄닌, 벤조상 등이 함유돼 있는 등 오늘날의 와인과 매우 유사한 화학 성분이 포함된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또 이 액체가 붉은 와인과 같으면서도 주요 색소인 안토시안이 분해될 때 형성되는 시링산이 검출되지 않은 것으로 미뤄 화이트와인일 것으로 결론 내렸다. 화이트와인이 시간이 흐르며 산화돼 붉은빛을 띠게 됐다는 추정이다.

연구팀은 "항아리에 액체가 가득 차 있는 것을 보고 많이 놀랐다"며 "무덤이 잘 보존됐고 와인이 납 재질의 항아리에 밀봉돼 있었기 때문에 2000년 동안 유지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앞서 가장 오래된 액체 상태의 와인은 독일의 슈파이어 와인으로 약 1699년 전에 만들어졌다. 이 와인은 같은 이름의 도시 근처 로마 무덤에서 별도에 유리병에 든 채 발견됐으며 현지 박물관에 전시돼 있다.

김유진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