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혁신당 지지율 창당 이후 역대 최저-리얼미터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4 08:2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뉴시스



조국혁신당 지지도가 창당 이후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양당간 지지도 격차는 6주 연속 오차 범위 내에 머물며 큰 변동이 없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에너지경제신문 의뢰로 지난 20~21일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1006명을 대상으로 정당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국민의힘은 36.2%를, 더불어민주당은 37.2%로 집계됐다. 조국혁신당과 개혁신당은 각각 10.7%, 4.8%로 뒤를 이었고 진보당과 새로운미래는 모두 1.4%였다.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6.5%다.

국민의힘은 전주(6월 둘째 주)대비 0.3%포인트, 민주당은 1.8%포인트 상승했다. 조국혁신당은 2.5%포인트 내려 창당 이후 역대 최저 지지율을 보였다.

국민의힘 지지율은 보수층에서 4.3%포인트 상승했지만 중도층(전주대비 3.7%포인트 하락) 지지율은 하락했다. 지역별로는 서울(1.9%포인트 상승), 광주·전라 (4.9%포인트 상승), 부산·울산·경남(1.7%포인트 상승)에서 상승세를 보였다.

민주당은 핵심 지지층인 진보층에서 9.1%포인트 상승했다. 대구·경북(8.6%포인트 상승), 부산·울산·경남(2%포인트 상승)에서 지지율이 올랐지만 서울(2.2%포인트 하락), 대전·세종·충청(1.8%포인트 하락)의 민주당 지지율은 하락했다.

리얼미터 측은 "국민의힘은 ‘국민여론 반영 강화’와 ‘윤상현·나경원·한동훈·원희룡 간 대결 구도’로 ‘어대한(어차피 대표는 한동훈) 결말 스포일러’에 변칙을 주며 전당대회 관심도를 지속 제고했다"며 "민주당은 ‘사법리스크 방어’ ‘당심-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 강화’로 결집 전략을 구사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97%)·유선(3%) 자동응답 방식,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2.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