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대통령 5년 단임 개헌 필요…과도한 권한 집중”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4 11:00
  • 업데이트 2024-06-24 11:5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우원식 국회의장. 연합뉴스



우원식 국회의장은 24일 “개헌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이미 충분한 사회적 공감대가 있다. 그중 하나가 5년 단임 대통령에게 과도하게 집중된 권한”이라면서 “개헌을 통해 5년 단임제가 가진 갈등의 요소를 없애고 권력 구조와 정치적·정서적 극한 대치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말했다.

우 의장은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 기조연설을 통해 “우리 사회 전반에서 갈등이 극심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우 의장은 “극심한 갈등의 자장 안에 있기로는 국회도 마찬가지다. 국회가 때로는 갈등의 진원지, 때로는 갈등의 대리인이 되고 있다”며 “그러다 보니 정치는 불신의 대상이다. 불신 받는 정치보다 그로 인한 결과가 더 아프다”고 말했다.

우 의장은 “갈등이 커질수록 정치 불신이 깊어지고 그 결과가 더 좋은 삶에 대한 국민의 실망과 낙담으로 이어지는 것, 이 점이 22대 국회가 직면한 도전, 우리 정치가 해결할 근본적인 과제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두 갈래로 방향을 잡고 있다. 하나는 개헌”이라며 “대통령 권력을 목표로 한 극한 갈등과 대치가 이제는 의회를 넘어 광장으로, 정치인에서 열성 지지자들로 확장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른 하나는 국회가 갈등을 다루는 관점”이라며 “국회에 와있는 여러 현안의 상당수가 갈등 의제다. 앞으로 풀어가야 할 기후, 인구, 지역소멸, 노동 등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이어 “복잡하고 다양한 이해관계와 가치가 얽혀있는 데다가 묵은 갈등도 많다”고 말했다.

우 의장은 향후 국회 운영에 대한 키워드 네 가지로 ‘현장·대화·균형·태도’를 제시했다. 그는 “저는 현장을 중시한다. 정치의 중요한 덕목이라고도 생각한다”며 “민주주의는 국민의 밥상을 지키는 것이고, 그러자면 정치가 현장에 있어야 한다. 국회 차원에서 현장 중심 정치를 활성화할 방안이 무엇일지 연구하고 있다”고 했다.

우 의장은 “갈등의 복판에 있을수록 균형을 찾는 노력이 중요하다”며 “22대 국회를 구성한 민심을 제대로 찾아가는 속에서, 또 한편으로는 여야의 문제가 아니라 입법부와 행정부의 관계 속에서 균형을 이뤄가겠다”고 했다.

우 의장은 “국회가 갈등의 중심이 아니라 갈등을 풀어가는 장이 돼야 한다는 것이 국민의 뜻이라고 믿는다”며 “사실 당장 국회 원 구성이 여기 걸려있다”고 강조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