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 만난 당대표 후보 나경원, “서울수도권 민심 가까운 정당돼야”

  • 문화일보
  • 입력 2024-06-24 11:2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포옹하는 나경원-오세훈 국민의힘 당대표에 출마한 나경원(오른쪽) 의원이 2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시장 집무실에서 오세훈(왼쪽) 서울시장을 만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뉴시스



전날엔 윤상현 의원이 오 시장 면담…당권주자들 잇달아 오 시장 찾아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이 24일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 서울·수도권 민심을 두고 이야기를 나눴다.

나 의원은 2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시장 집무실을 찾아 오 시장과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오 시장과 함께 서울의 민심과 당의 미래에 대해 이야기했다"며 "오 시장도 민심에 가까운 정당으로 가야 하지 않겠느냐는 (똑같은) 의견을 냈다"고 전했다. 그는 "결국 당이 서울·수도권의 민심을 더 잘 읽는 당으로 바뀌어야 한다는 게 중요한 출마 명분 중 하나"라며 "당 성공의 필요충분조건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추진하겠다고 밝힌 ‘채 상병 특검법’을 두고는 반대 입장을 재차 밝혔다. 나 의원은 "(특검법이) 진실 규명용으로는 안 보인다"며 "신속히 수사를 진행하고 마무리된 이후에도 진실 규명이 안 된다면 당연히 그때는 (도입을 논의)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앞서 나 의원과 마찬가지로 당권 도전을 선언한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도 전날 오 시장을 만나 선거 출마 배경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윤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오늘 오전 서울시장 집무실을 찾아 오 시장님을 예방했다. 오 시장님은 1000만 시민을 대표하며 수도 서울에 대한 자부심과 애정으로 약자와의 동행을 몸소 실천해 오신 분"이라고 했다.

이승주 기자
이승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