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선 변수 된 낙태[오후여담]

  • 문화일보
  • 입력 2024-07-09 11:4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숙 논설위원

주먹을 불끈 쥐고 팔뚝의 힘을 과시하는 여성 근로자 포스터는 미국 여성 파워를 상징하는 이미지다. ‘우리는 할 수 있다(We can do it)’는 포스터의 글귀에선 하늘을 찌를 듯한 자신감이 느껴진다. 미국이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하면서, 남성의 일터였던 폭격기, 수송기 제조 군수 공장이 여성에게 개방되는데 이 시기에 그려진 포스터가 바로 팔뚝의 근육을 과시하는 ‘리벳공 로지’다.

이 포스터는 1960년대를 휩쓴 여권신장 운동의 심벌로 여겨지며 다양하게 재생산됐다.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의원이 여성 최초로 미 하원의장이 됐을 때엔 여성파워를 과시하는 펠로시 이미지로 잡지 표지에 등장했다. 미국 대선을 앞두고 다시 이 포스터가 영국 이코노미스트 표지를 장식했다. 헤어밴드를 하고 손엔 ‘X’ 표시 투표지를 쥔 작업복 차림의 여성이다. 과거와 다른 것은 팔뚝에 ‘나의 몸 나의 선택(My body My choice)’이란 글귀가 쓰여진 점이다.

낙태가 미 대선의 뜨거운 감자가 됐다. 민주당은 여성 선택권을 지지하는 ‘프로 초이스(Pro-choice)’, 공화당은 생명권을 앞세워 반대하는 ‘프로 라이프(Pro-life)’ 입장이다. 그런데 낙태를 여성의 헌법상 권리로 보장한 ‘로 대(對) 웨이드’ 판결을 대법원이 2022년 뒤집으면서 낙태 전쟁 무대는 전국 규모에서 각 주로 바뀌었다. 낙태 허용 권한이 주로 넘겨졌기 때문이다. 대선 때 16개 주는 낙태 관련 주민투표를 하는데 여기엔 경합주(swing state)인 네바다, 애리조나, 펜실베이니아, 플로리다가 포함돼 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TV토론에서 선전한 데 이어 대법원이 대선 불복 면책특권 일부를 인정하면서 재선에 유리한 상황을 맞게 됐지만, 낙태 문제가 복병이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공화당 지지자 중 대졸자들이나 대도시 교외 거주 중산층은 여성의 선택권을 지지해 낙태 문제가 대선 투표에도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에드워드 루스 파이낸셜타임스(FT) 칼럼니스트는 얼마 전 ‘낙태는 트럼프의 워털루가 될 수 있다’는 칼럼을 쓴 바 있다. 1815년 워털루에서 패배한 나폴레옹처럼 낙태가 트럼프 당락의 최후 변수라는 지적이다. ‘내 몸에 대한 결정은 내가 한다’는 여성들이 11월 대선에서 어느 쪽에 표를 던질지 궁금하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