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제니, 실내 흡연 논란…“이탈리아 대사관에 신고 접수”

  • 문화일보
  • 입력 2024-07-09 08:02
  • 업데이트 2024-07-09 09:5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실내 흡연 논란에 휩싸인 걸그룹 블랙핑크 제니

걸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가 실내 흡연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8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실시간 제니 실내 흡연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과 영상이 게재됐다. 이 영상은 제니가 지난 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브이로그 영상의 일부분이다. 이 영상에는 메이크업을 받던 제니가 전자담배를 피우는 듯한 모습이 담겼으며, 현재는 삭제됐다.

이를 본 한 네티즌은 해당 영상이 촬영된 지역인 이탈리아 대사관에 신고를 접수했다고 주장했다. 이 네티즌은 “현재 제니의 실내 흡연 추정 장면이 논란 중인데 (해당 장소가) 이탈리아 카프리섬 촬영지로 판단된다”며 “국민신문고 통해 주이탈리아 대사관에 조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네티즌은 이와 함께 외교부에 신청이 완료됐다는 내용이 담긴 화면도 캡처해 함께 올렸다.

한편 제니에 앞서 배우 지창욱과 그룹 엑소 멤버 디오 등이 실내 흡연한 사실이 드러나 사과한 바 있다. 이런 의혹에 대해 제니 측은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안진용 기자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