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문화유산연구원, 도시유적정보 디지털 지리 서비스

  • 문화일보
  • 입력 2024-07-10 11:34
프린트
국립문화유산연구원(원장 김연수)은 매장유산 조사기관을 위한 ‘도시유적 지리정보체계(GIS)’ 서비스를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GIS는 각 지역에서 수집한 지리 정보를 수치화해 컴퓨터에 입력한 뒤, 대상의 정확한 위치를 표현하거나 필요한 정보를 분석해 제공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도시유적 GIS 서비스를 활용하면 경주·부여·공주·익산 등 고도(古都) 4곳의 유적 2243건과 유구 2만7385건과 관련한 정보를 디지털 지도를 통해 볼 수 있다. 과거 촬영한 항공 사진, 고분 분포도 등도 공개한다.

연구원 측은 “기존에는 현장 조사를 할 때마다 국토교통부, 국가기록원 등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수집·분석하는 데 2∼3일 걸렸으나 앞으로는 30분 이내로 줄어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비스는 매장유산 조사연구·교육 기관을 대상으로 운영하며 누리집(https://www.nrich.go.kr)에서 신청한 뒤 계정을 발급받아 이용할 수 있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