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살기 저렴한 나라…4년째 1위 ‘이곳’

  • 문화일보
  • 입력 2024-07-10 11:5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베트남 호이안의 올드타운 모습. 게티이미지뱅크

외국인이 재정 부담 없이 살 수 있는 나라에 베트남이 1위로 선정됐다.

해외 거주자들을 위한 온라인 커뮤니티 ‘인터네이션스’가 174개국 1만20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례 조사 결과 외국인에게 재정 측면에서 가장 만족스러운 나라 1위로 베트남이 꼽혔다고 9일(현지시각) 미국 CNBC 방송이 보도했다.

베트남은 2021년부터 올해까지 4년 연속 1위에 올랐다. 조사 대상자들은 생활비 수준, 가처분 소득이 편안한 삶을 사는데 충분한지, 재정 상태에 대한 만족도 등 3가지 항목에서 ‘매우 나쁘다’부터 ‘매우 좋다’까지 1∼7단계로 답했다.베트남에 거주하는 외국인 응답자의 86%가 생활비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는 전 세계 평균(40%)의 두 배를 넘는다. ‘매우 좋다’고 답한 베트남 내 응답자도 50%에 달해 세계 평균(12%)의 4배 이상에 달했다.

베트남 내 응답자의 68%는 가처분소득이 충분하다고 했고, 재정 상태 만족도에서도 65%가 긍정적으로 답했다.

연 소득이 15만달러(약 2억700만원) 이상이라는 베트남 내 응답자 비중도 19%나 됐다. 이는 세계 평균(10%)의 두 배 수준으로, 고소득 일자리가 상대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베트남에 이어 2~10위는 콜롬비아, 인도네시아, 파나마, 필리핀, 인도, 멕시코, 태국, 브라질, 중국이 차지했다.

상위 10개국 중 6개국이 아시아였고, 동남아 국가는 4곳에 달했다.

카트린 추도바 인터네이션스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주택이 (순위에 오른 동남아) 4개국에서 큰 장점 요인이었다"며 "대다수 외국인은 (이들 나라에서) 집을 찾기 쉽다는 데 동의하며, 비용이 감당할 수준이라는 점에 만족한다"고 밝혔다. 반면 올해 순위에서 캐나다는 최하위인 53위를 기록했다.

황혜진 기자
황혜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