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위 신네르, 윔블던 테니스 8강서 탈락…메드베데프에 패배

  • 연합뉴스
  • 입력 2024-07-10 08:1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패배 후 인터뷰하는 신네르[로이터=연합뉴스]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 1위 얀니크 신네르(이탈리아)가 윔블던 테니스 대회(총상금 5천만 파운드·약 875억원) 8강에서 탈락했다.

신네르는 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대회 9일째 남자 단식 준준결승에서 다닐 메드베데프(5위·러시아)에게 2-3(7-6<9-7> 4-6 6-7<4-7> 6-2 3-6)으로 졌다.

올해 호주오픈에서 우승한 신네르는 이어 열린 메이저 대회인 프랑스오픈과 윔블던에서는 각각 4강과 8강에서 대회를 마무리했다.

다만 신네르는 이번 대회 결과와 관계 없이 세계 1위 자리는 계속 지킬 수 있다.

신네르는 3세트 도중 메디컬 타임아웃을 부르고 잠시 코트를 떠났다가 돌아오는 등 컨디션 난조에 시달렸다.

그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도 “몸 상태가 좋지 않았다”며 “쉽지 않았지만 끝까지 경기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신네르는 올해 호주오픈 결승에서 메드베데프에 3-2(3-6 3-6 6-4 6-4 6-3) 역전승을 거두는 등 최근 맞대결에서 5연승을 거뒀으나 이날은 반대로 2-3 패배를 당했다.

둘의 상대 전적은 메드베데프가 7승 5패로 앞서있다.

윔블던에서 남녀 단식 세계 랭킹 1위가 모두 4강에 들지 못한 것은 2018년 이후 올해가 6년 만이다.

여자 단식 세계 1위 이가 시비옹테크(폴란드)는 올해 윔블던 3회전에서 탈락했다.

메드베데프의 준결승 상대는 지난해 윔블던 챔피언 카를로스 알카라스(3위·스페인)다.

알카라스는 토미 폴(13위·미국)을 3-1(5-7 6-4 6-2 6-2)로 꺾고 대회 2연패를 향해 순항했다.

알카라스와 메드베데프는 4승 2패로 알카라스가 상대 전적 우위를 보인다.

둘은 지난해에도 윔블던 4강에서 만났는데 알카라스가 3-0(6-3 6-3 6-3)으로 완승했다.

여자 단식에서는 올해 윔블던 준우승자 자스민 파올리니(7위·이탈리아)가 4강에 올랐다.

파올리니는 에마 나바로(17위·미국)를 2-0(6-2 6-1)으로 완파했다.

키 163㎝로 비교적 작은 파올리니는 지난해까지 메이저 대회 단식 최고 성적이 2회전이었으나 올해 호주오픈 16강, 프랑스오픈 준우승에 이어 윔블던 4강의 급상승세를 타고 있다.

세계 랭킹도 5위를 확보했다.

파올리니는 4강에서 도나 베키치(37위·크로아티아)와 맞대결한다.

이탈리아 선수가 윔블던 여자 단식 4강에 오른 것은 올해 파올리니가 처음이다. 2018년 카밀라 조르지, 2009년 프란체스카 스키아보네 등이 8강까지 진출한 바 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