튜브 탄 채 80km 떠내려간 여성…이틀 뒤 극적 구조

  • 문화일보
  • 입력 2024-07-11 11:5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본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연합뉴스

지난 8일 일본 혼슈 시즈오카현의 한 해수욕장에서 친구와 물놀이하다가 떠내려간 20대 중국인 여성이 이틀 뒤인 10일 오전 약 80㎞ 떨어진 지바현 앞바다에서 구조됐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이 여성은 10일 오전 7시 50분쯤 지바현 노지마자키 해안에서 약 11㎞ 떨어진 해상에서 튜브를 탄 상태로 떠 있다가 주변을 지나던 화물선 선원에 의해 발견됐다. 이 여성은 다소의 탈수 증상은 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일본 해상보안청(한국의 해경에 해당)은 실종 신고를 받고 순시정을 동원해 수색을 벌이다가 9일 저녁 중단했다. 해상보안청 당국자는 이 여성이 해류에 휩쓸려 떠돌다가 약 36시간이나 지나서 무사한 상태로 발견된 배경으로 바다가 잔잔했고 수온이 비교적 높았던 점 등을 꼽았다.

이 여성은 구조 후 "물놀이한 지 30분 정도 뒤에 흘러가는 것을 깨닫고 필사적으로 돌아가려고 했지만 돌아갈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36시간이나 해상에서 표류했던 여성이 무사할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튜브를 타고 있어서 호흡을 확보할 수 있었고, 당시 해수 온도는 26도로 생명에 위험을 줄 정도는 아니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현욱 기자
이현욱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