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레이션도 저소득층부터 친다...코로나19 후 ‘칩플레이션’ 심화

  • 문화일보
  • 입력 2024-07-11 15:4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자메이카 킹스턴에 위치한 한 슈퍼마켓. 로이터 연합뉴스



코로나19 이후 인플레이션이 심화하는 동안 값싼 식료품들의 가격이 더 가파르게 올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0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코로나19 이후 미국, 영국 등 주요 9개국 식료품 가격 상승률을 가격대별로 분석한 전미경제연구소(NBER) 보고서를 소개했다. 지난주 나온 이 보고서는 가격대 최상위 25%와 최하위 25%인 식료품을 대상으로 2020년 1월부터 204년 5월 사이 누적 물가 상승률을 살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저가 브랜드 식료품의 가격이 고가 브랜드에 비해 1.3∼1.9배 빠르게 올랐다. 가령 미국에서는 이 기간 저가 식료품 가격이 30% 올랐는데 고가 브랜드의 가격은 22% 상승해서 8%포인트 차이가 났다. 즉, 저가 식료품 가격 상승률이 약 36% 더 높았던 것이다. 영국은 저가-고가 식료품 사이의 물가 상승률 차가 6%포인트로 조사 대상 중에 가장 작았던 반면 독일·이탈리아·네덜란드는 이 차이가 14%포인트에 달했고, 저가 식료품 가격 상승률이 약 90% 더 높았다.

FT는 값싼 물건의 가격이 더 가파르게 상승한다는 소위 ‘칩플레이션’(Cheapflation)이 세계적 현상임이 이번 연구에서 확인됐다고 분석했다. 칩플레이션은 지난 2022년 영국의 요리사 겸 빈곤퇴치 운동가인 잭 먼로가 소셜미디어에 화두를 던지며 주목받았다. 그는 영국에서 저가 브랜드 식료품 가격이 평균보다 빨리 올라서 형편이 어려운 사람들이 더 힘들다고 주장했다. 이에 많은 이들이 먼로의 의견에 반박했고, 영국 통계청도 몇달 후 저가 식료품 가격이 더 많이 오른 문제는 나오지 않았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FT는 이번 보고서에 사용된 데이터가 영국 통계청이 제시한 자료보다 훨씬 광범위하기 때문에 신빙성이 있다고 전했다.

이 보고서의 저자들은 소비자가 저가 브랜드로 바꿔서 비용을 절감하더라도 결국 이 브랜드가 가격을 더 빨리 올리기 때문에 알뜰 소비 효과가 줄어든다고 부연했다. 저가 브랜드 가격 상승률이 더 빠른 이유에 관해선 공급 측면에선 가격 인상 요인을 흡수할 여지가 없어서 바로 반영해야 하고, 수요 측면에선 소비자는 실질소득 감소 등으로 인해 더 많이 찾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또 전체 인플레이션이 코로나19 전 수준으로 돌아온 후에도 저가 브랜드의 가격이 더 높은 상태로 유지됐다고 말했다.

박상훈 기자
박상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