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주 인간 뇌에 두 번째 칩 이식

  • 문화일보
  • 입력 2024-07-11 11:5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럴링크 홈페이지 캡쳐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이끄는 뇌신경과학 스타트업 뉴럴링크가 1주일 정도 후에 두 번째로 인간의 뇌에 칩 이식을 할 예정이다.

머스크 CEO는 10일(현지시간) X에서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이런 계획을 공개했다고 블룸버그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머스크는 올해 내에 한 자릿수 후반의 환자들에게 이 기술을 적용하기를 바란다고도 밝혔다.

뉴럴링크는 뇌 손상 및 척추 손상 등으로 팔다리를 쓰지 못하는 사람이 생각만으로 전화와 컴퓨터 등 각종 기기를 제어할 수 있도록 뇌-컴퓨터 인터페이스(BCI) 장치를 이식하는 기술을 개발 중이다. 뉴럴링크는 지난 1월 말 사지마비 환자인 놀런드 아르보의 두뇌에 BCI 장치를 이식하는 수술을 한 바 있다. BCI 장치는 아이스하키의 퍽처럼 생긴 작은 동전 크기의 둥근 용기 안에 데이터 처리 칩과 배터리, 통신 장치 등이 들어 있고, 각각 16개의 전극이 달린 실 64개가 부착돼 있다. 머리카락보다 가는 실의 끝부분이 두뇌의 운동 피질에 삽입돼 BCI와 두뇌를 연결하는 구조다.

황혜진 기자
황혜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