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홍준표 보수의 수치…권력 앞에 굽신 코박홍”

  • 문화일보
  • 입력 2024-07-11 17:1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대구시장과 연일 설전을 벌이고 있는 유승민 전 의원이 11일 홍 시장을 겨냥해 "그는 보수의 수치다"라면서 "보수가 품격을 되찾고 국민의 신뢰를 되찾으려면 이런 저질 정치 무뢰한부터 퇴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홍 시장을 겨냥해 "정치를 지저분하게 만들고 정치의 수준을 깎아내리는 데 지대한 역할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유 전 의원은 "부패와 불법으로 진작 퇴출됐어야 할 자들이 뻔뻔하게 정치판에 남아 활개를 치고 있으니 우리 정치에 희망이 없는 것"이라며 "보수에도 그런 자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 전 의원은 "억대 검은돈 1심 유죄, 수억 원 특활비를 사유화해서 마누라 챙겨주는 상남자, 선거법 위반으로 의원직 상실, 말 바꾸기의 달인 카멜레홍, 시도 때도 없는 막말과 여성비하, 자서전에 자랑스럽게 쓴 ‘돼지 발정제’ 성폭력 모의, 권력 앞에 굽신거리는 비굴한 코박홍"이라고 했다.

또 "수해로 시민들이 목숨을 잃는 상황에 골프 친 걸 잘했다고 우기고, 시장이란 자가 민생은 돌보지 않고 하루 종일 누군가를 헐뜯고 누군가에게 아부하는 페북질이나 하니 어이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벼랑 끝에 선 보수정치를 쇄신할 비전과 철학은 들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이 게시물에 홍 시장의 저서 ‘나 돌아가고 싶다’의 내용 중 ‘돼지흥분제 이야기’라는 소제목의 글을 함께 게시하기도 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