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한동훈 XX’ 여러차례…용산, 韓만 안되면 元이든 羅든”

  • 문화일보
  • 입력 2024-07-11 22:2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문화일보 자료 이미지



여권 핵심과 교감하는 것으로 알려진 서정욱 변호사가 윤석열 대통령이 친윤 의원들에게 "이런(한동훈) XX를 어떻게 믿냐"라며 분노를 터뜨렸다는 말에 대해선 "사실로 안다"고 주장했다. 또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만 아니면 누가 국민의힘 당대표가 돼도 괜찮다는 것이 용산 대통령실 입장이라고 전했다.

11일 정치권에 따르면 서 변호사는 전날 MBC라디오 ‘권순표의 뉴스 하이킥’에서 대통령이 한 전 위원장에게 ‘XX’라는 표현을 했는지에 대해 "한 위원장한테 한두 번이 아니고 계속 한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서 변호사는 "검찰 때는 없었다. 한 위원장이 수사를 잘해 ‘눈에 넣어도 안 아프다’는 식이었는데 정치하면서 특검법, 김건희 여사와 갈등으로 결정적으로 틀어지면서 여러 번 혼났다"고 설명했다.

서 변호사는 대통령이 한 후보에게 ‘XX’라고 하는 소리를 직접 들었는지에 대해선 "저는 못 들었지만 여러 루트로 들었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국민의힘 전당대회와 관련해 "대통령실이 원희룡 후보한테 힘을 완전히 싣는 게 맞느냐"고 묻자 서 변호사는 "대통령실은 원희룡이든 나경원이든 관계없다"며 "원희룡이 1순위이지만 나경원이든 누구든 단일화해서 (결선에 올라가길 바란다) 한동훈만 아니면 된다. 이런 입장이다"고 전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