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재단, 고립·은둔 경험 청년들과 ‘잘 나가는 토크콘서트’ 개최

  • 문화일보
  • 입력 2024-07-11 14:0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 고립·은둔 회복 청년이 ‘나의 이야기’에 대해 강연하고 있다. 청년재단 제공



10일 대학로 서울청년기지개센터에서 성료…"서울 외 지역서도 개최"


청년재단은 10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에 있는 서울청년기지개센터에서 고립·은둔으로부터 회복한 청년들의 솔직한 이야기를 다룬 ‘잘나가는 토크콘서트’ 첫 회를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청년과 청년지원 종사자 간 소통의 장을 만들기 위해 기획됐으며, 무대와 객석이 적극적으로 교감하는 ‘토크콘서트’ 형태로 진행됐다. 행사가 열린 서울청년기지개센터 직원 20여 명도 관객으로 참여했다.

실제 9년간 고립·은둔을 경험한 청년이 ‘나의 이야기’를 주제로 행사의 문을 열었다. 해당 청년은 "가장 도움이 됐던 것은 사람이었다"며 "다른 고립·은둔 청년들과 종사자들을 만나 천천히 관계를 쌓아가며 스스로 회복해 나갔던 것이 주효했다"고 말했다. 이어 청년재단의 네트워크 모임인 ‘잘나가는 커뮤니티’에서 활동하는 청년 6명이 각각 무대에 올라 본격적인 대화를 진행했다. 청년 A 씨는 "고립이나 은둔은 개인의 나약한 선택이 아닌, 개별적인 상황과 사회적 압박이 혼합된 결과물"이라며 "이를 이해하고 존중하는 태도로 청년들을 바라봐 준다면 더 빠르게 사회로 돌아올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고립청년에 대한 부정적 인식 △회복에 도움이 되었던 활동 △우리 사회에 바라는 점 등을 주제로 한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박주희 청년재단 사무총장은 "토크콘서트를 통해 청년들은 또 한 번 자신감을 키웠고 종사자들은 좋은 경험을 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전국의 여러 청년 지원 기관과 협력하여 서울 외 지역에서도 ‘잘 나가는 토크콘서트’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재단은 지난해 자체 연구를 통해 청년의 고립·은둔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이 연간 약 7조 원에 이른다는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재단은 ‘청년 체인지업 프로젝트’, ‘청년 온앤업(ON&UP)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면서 고립·은둔 청년의 사회적 자립을 돕고 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