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호주 국방·방산 콘퍼런스 캔버라서 열려…K-방산 우수성 적극 홍보

  • 문화일보
  • 입력 2024-07-11 21:5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선호(왼쪽 2번째) 국방부 차관이 11일 호주 캔버라에서 국내 방산업체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국방부 제공



최초 해외 컨퍼런스…양국 국방·방산 전문가 100여 명 한자리에



국방부는 11일 호주 캔버라에서 ‘한국-호주 국방·방산협력 콘퍼런스’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국방부가 해외에서 국방·방산협력 콘퍼런스를 주관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행사에는 김선호 차관을 비롯해 한국과 호주의 정부 기관 및 산·학·연 주요 인사 100여명이 참석했다.

김 차관은 개회사에서 "이번 콘퍼런스는 양국 간 국방·방산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지역 및 세계평화와 안정에 기여할 수 있는 장기적인 비전을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진 토의에서는 양국의 국방·방산협력 발전 방향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한화오션과 HD현대, 한화시스템, 한국항공우주산업 등 한국 방산업체들은 무기체계 개발현황을 소개했다. 행사장에는 국내 방산기업의 무기체계 전시관도 마련됐다. 호주 측 인사들은 호위함과 TA-50 훈련기, 통신체계 등에 관심을 보였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국방부는 올해 중으로 해외에서 콘퍼런스를 추가로 열고 주요 가치 공유국과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김선호 차관은 "해외에서 최초로 개최한‘한국-호주 국방·방산협력 컨퍼런스’가 굉장히 성공적이었고, 이번 기회를 통해 엄중한 글로벌 안보환경 속에서 한국과 호주의 양국관계가 더욱 강화될 수 있는 기회가 됐다"며 "앞으로도 양국의 국방·방산협력 강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올해 후반기에도 해외 현지 컨퍼런스를 개최해 주요 가치 공유국과의 협력을 강화해 나아갈 예정이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